하나님의 경륜의 목적

현 시대의 하나님의 경륜의 결과-교회

성경에 계시된 교회는 의도적으로는 아니더라도 많은 사람들이 갖고 있는 잘못되고 비성경적인 관념처럼 스테인드 글라스와 뾰족탑의 물질적인 건물이 아닙니다. 성경의 신성한 계시에 따르면 교회는 단순히 그리스도 자신과 그분의 모든 믿는이들입니다. 교회를 다루는 고린도 전서 12장에서 사도 바울은 물질적인 몸의 지체들과 교회의 지체들을 비교합니다:

몸은 하나인데 많은 지체가 있고 몸의 지체가 많으나 한 몸임과 같이 그리스도도 그러하니라(12절)

교회도 그러하니라”라고 말하는 대신 바울은 “그리스도도 그러하니라”라고 했습니다. 이 주요 구절은 교회의 본질이 그리스도 자신임을 나타냅니다.


하와가 아담에게서 나와서 아담과 어울렸듯이 교회역시 그리스도로 부터 나와 그리스도와 어울립니다.

창세기에 나타난 교회의 그림 그리스도와 교회의 이 내재적인 관계는 창세기 2장에서의 아담과 하와의 기록에서 예시되었습니다. 우리는 아담이 그리스도의 예표(롬5:14)임을 압니다. 아담을 창조하신 후에 하나님은 사람이 독처하는 것이 좋지 않다고 말씀하셨는데(창2:18) 이것은 하나님 역시 독처하는 것이 좋지 않음을 의미합니다. 아담과 마찬가지로 하나님도 그분의 배필로서 그분과 결혼할 누군가가 필요하셨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아담을 잠들게 하셨는데 이것은 죽음을 나타냅니다(요11:11, 13). 비슷하게 주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잠드셨습니다”. 하나님이 아담을 잠들게 하신 후 그분은 그의 옆구리에서 갈비뼈를 꺼내어 여자를 “지으셨습니다”(히브리어 문자그대로 입니다)(창2:22). 마찬가지로, “그 중 한 군병이 창으로 [예수의] 옆구리를 찌르니 곧 피와 물이 나오더라”(요19:34). 피는 교회를 사기 위한 구속을 위한 것이었습니다(행20:28). 물은 생명을 나누고 교회를 산출하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아담의 옆구리에서 갈비뼈를 취해 하와를 지으셨고 그리스도의 옆구리에서 피와 물이 나와 교회를 산출했습니다. 하와가 아담에게서 나와서 아담과 어울렸듯이 교회역시 그리스도로 부터 나와 그리스도와 어울립니다.

  아담 그리스도
하나님이 취하신 행동 잠들게 하심 죽음에 두심
옆구리에서 나온것 갈비뼈 피와 물
산출된것 하와 교회

교회의 두 방면들 교회는 두 방면이 있습니다: 우주적인 면과 지방적인 면입니다. 신약에서 처음으로 교회를 언급하는 두 구절은-두 번 다 주님자신이 언급하셨음-이 두 방면들을 설명합니다. 첫 번째는 마태복음 16장 18절에서 주 예수님이 성경에서 가장 위대한 예언을 말씀하시는 것입니다:“내 교회를 세우리니”. 이 교회는 우주적인 교회입니다. 바울과 베드로와 마르틴 루터와 수세기에 걸친 그리스도안의 모든 믿는 이들은 우주적인 방면의 교회에 포함됩니다.

교회의 두번째 방면은 마태복음 18장 17절에 나타나있습니다. 믿는이들 사이에 특정한 문제들을 어떻게 다루는지를 설명하시면서 주 예수님은 관련된 사람들에게 “교회에 말하라”고 권하셨습니다. 이 것은 교회의 지방적인 면을 지적합니다. 만약 교회가 단지 우주적이기만 하다면 어떻게 교회에 말할 수가 있습니까? 여기에서 주님의 말씀에 따르면 교회는 반드시 매우 실제적이기도 해야 합니다. 그러면 교회의 지방적인 방면은 단순히 우주적인 교회의 실행성입니다.

우주적인 방면 지방적인 방면
“내 교회를 세우리니”(마16:18) “교회에 말하고”(마18:17)
“교회는 그의 몸이니”(엡1:22-23) “예루살렘에 있는 교회”(행8:1)
“그리스도께서 교회를 사랑하시고”(엡5:25) “곧 모든 교회를 위해 염려하는 것이라”(고후11:28)
“교회안에서와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영광이 ”(엡3:21)) “모든 교회가 다 너희에게 문안 하느니라”(롬16:16)
“그는 몸인 교회의”(골1:18) “안디옥 교회에(in Antioch, in the local church)" (행13:1)

지방적인 방면에서 교회는 어떻게 표현되었습니까? 신약은 초기의 믿는이들이 그들의 도시에서 함께 단순히 교회로서 모였음을 기록했습니다. 고린도 교회가 있고(고전1:2) 예루살렘교회가 있고(행8:1) 안디옥교회가 있고(행13:1) 겐그레아교회가(롬16:1)있었습니다. 계시록 1장 11절에서 주 예수님 자신이 한 도시에 한 교회라는 원칙을 암시하셨습니다:

가로되 너 보는 것을 책에 써서 에베소, 서머나, 버가모, 두아디라, 사데, 발라델비아, 라오디게아 일곱 교회에 보내라 하시기로

교회는 반드시 매우 실제적이기도 해야 합니다.

그 때는 한 도시에 한 교회밖에 없었기에 이 일곱 교회들은 그들이 모이는 도시의 이름을 쉽게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 원칙을 설명하는 또 다른 두 구절들은 사도행정 14장 23절과 디도서 1장 5절입니다. 사도행전 14장 23절에서 사도들은 각 교회에서 장로들을 임명했고 디도서 1장 5절에서는 바울이 디도에게 각 도시에서 장로들을 임명하라고 했습니다. 놀랍게도 바꿔 쓸 수 있는 이 두 단어 교회도시는 교회의 합당한 입장이나 관활구는 교회가 있는 도시라는 것을 강하게 나타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