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경륜의 체험

하나님의 분배하심의 지속적인 체험:
그리스도를 호흡하고 마시고 먹음

그리스도를 호흡함 믿는 이들이 하나님의 분배하심을 체험하는 것은 요한이 그의 복음에서 언급한 것처럼, 호흡에 비유될 수 있다. 부활하시던 날 저녁에, 주님은 제자들이 모여 있던 방에 오셨다. 모든 문들이 닫혀 있었음에도, 예수님은 나타나시고 그들 가운데 서 계셨다(요20:19). 그분은 그들에게 안부를 물으시고 자신의 창에 찔린 손과 옆구리를 보여 주신 후, 이렇게 매우 특별한 어떤 것을 하셨다: “ 숨을 내쉬며 가라사대, 성령을 받으라”(22절 하반절). 그 날 저녁에 그리스도가 그분의 제자들에게 숨을 내 쉬신 것은 그분의 몸 안으로의 초기의 분배하심이었다. 그리스도는 오늘 날 부활 안에 계신 그 영으로서 우리가 호흡하도록 지속적으로 산 공기가 되신다. 우리가 공기를 마시지 않고는 육신의 삶을 영위 할 수 없듯이,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호흡함이 없이는 그리스도인의 생활을 살 수 없다. 날마다 우리는 우리의 속 존재를 유지하고 새롭게 하도록 산 공기이신 그리스도를 호흡해 들일 필요가 있다.


누구든지 목마르거든 내게로 와서 마시라
(요한복음 7:37 하)

그리스도를 마심 성경은 신성한 분배하심에 대한 우리의 체험을 마시는 것에 비유하기도 한다. 요한복음 4장에서 주 예수님은 그분이 주는 물을 먹는 자는 결코 다시 목마르지 않을 것이고, 이는 그분이 주시는 물이 믿는 이들 안에서 영생하도록 솟아나는 생수가 될 것임을 약속하셨다(14절). 또한 주 예수님은 요한복음 7장 37절에서 “외쳐 가라사대 누구든지 목마르거든 내게로 와서 마시라”고 하셨다. 더 나아가 서신 서들에서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 있는 모든 믿는 이들이 한 영을 마시게 하셨다는 것을 본다(고전12:13).

그리스도를 먹음 그리스도는 우리의 생수이실 뿐 아니라 우리에게 생명의 떡이시기도 하다. 요한복음 6장에서 예수님은 오직 보리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로 많은 군중들을 먹이셨다. 바로 그 뒤에 주님은 그분 자신이 사람들의 진정한 배고픔을 만족시키는 참 떡이심을 설명하셨다.

내가 곧 생명의 떡이니, 내게 오는 자는 결코 주리지 아니할 터이요, 나를 믿는 자는 영원히 목마르지 아니하리라.

나를 먹는 그 사람도 나로 인하여 살리라
( 35절, 57절).

하나님은 우리가 그분을 위해 많은 것을 하기를 원치 않으신다.
그분은 우리가 다만 그분을 누리기를 원하신다.

그분의 경륜 안에서, 하나님은 우리가 그분을 위해 많은 것을 하기를 원치 않으신다. 그분은 우리가 다만 그분을 누리기를 원하신다. 그러나 많은 그리스도인들은 우리가 하나님을 기쁘게 하기 위해 그분을 위해 일하고 또 섬겨야 한다는 잘못된 관념의 영향을 받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의 하나님을 위한 모든 일과 봉사에 있어서 하나님의 분배하심에 대한 많은 누림은 없을 수 있다. 만일 우리가 하나님의 경륜의 중심 안에 머물고자 한다면, 하나님을 위한 우리의 모든 봉사는 우리의 호흡과 마심과 먹음으로서 우리 안에 분배되신 그리스도에 대한 우리의 누림의 결과이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