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경륜의 과정들

십자가에 못 박히심

예수 그리스도는 결국에는 배반당하시고 체포되시고 죄인으로서 불의하게 죽음까지 선고받으셨습니다. 하지만 그분의 죽음은 부끄럽지도 않고 비극적이지도 않았습니다. 그분은 어찌할 수 없는 인간 순교자로서 죽으신 것이 아니라 승리하시는 하나님-사람으로서 자원하셔서(마27:51-54) 하나님의 경륜의 다음 단계인 죽음 안으로 들어가셨습니다. 그러므로 그분의 죽음은 거대하고 높은 결과를 갖고 있습니다. 그리스도의 죽음 전에는 우주 안에서 하나님의 경륜을 반대하는 많은 소극적인 것들이 있었습니다. 죄와 육신과 옛 사람과 세상과 사탄이 그러한 것들인데 이것들은 끝날 필요가 있습니다. 그분의 만유를 포함하는 죽음을 통하여 그리스도는

  • 와 세상의 죄의 행위들을 지고 가셨습니다(요1:29).
  • 사람의 죄의 본성을 정죄하셨습니다(롬8:3).
  • 옛 사람과 육체를 못박았습니다(롬6:6, 갈2:20, 5:24).
  • 사탄을 멸하셨습니다(히2:14, 요12:31).
  • 사탄의 악한 조직인 세상을 멸하셨습니다(갈6:14).
그러므로 하나님의 경륜을 실행하는데 방해가 되는 것들은 모두 제해졌고 우주는 사람안으로 하나님이 분배될 준비가 되었습니다.

그리스도의 죽음이 모든 소극적인 요소들을 다루셨을 뿐 아니라 신성한 생명도 해방하셨습니다. 요한복음 12장 24절은 주 예수님이 땅에 떨어져 죽으신 한 알의 밀과 같다고 하셨습니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한알의 밀이 땅에 떨어져 죽지 아니하면 한 알 그대로 있고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느니라

그리스도의 죽음은 우주안에 역사의 전환점으로 서있으며 하나님의 경륜을 성취하는데 없어서는 안 될 역할을 합니다.

그리스도의 성육신에서 신성한 생명과 영광은 그분의 인성이란 “껍데기”안에 감추어졌습니다. 그러나 그분이 죽으셨을 때 이 껍질은 “부서지고” 그 안에 신성한 생명은 해방되었습니다. 부활 안에서 이 생명은 수많은 믿는이들 안으로 나누어져서 그들을 요한복음 12장 24절에 계시된 많은 밀알들인 “많은 열매”로서 거듭나게 했습니다. 이 많은 밀알들은 하나님의 많은 아들들이며(히2:10) 그리스도의 많은 형제들입니다(롬8:29). 그러므로 그리스도의 죽음은 우주안에 역사의 전환점으로 서있으며 하나님의 경륜을 성취하는데 없어서는 안 될 역할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