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경륜의 목적

과정을 거친 삼일 하나님의 분배-보좌와 강 성경에 계시된 중심적이고 가장 중요한 문제는 삼일 하나님과 그분의 신성한 분배입니다. 성경 전체의 결론인 새 예루살렘은 마찬가지로 이 본질적인 이상을 지적합니다. 새 예루살렘 안에서 신성한 삼일성의 분배는 분명히 계시록 22장 1절에서 나타납니다:

또 저가 수정같이 맑은 생명수의 강을 내게 보이니 하나님과 및 어린양의 보좌로부터 나서

그 영으로서 과정을 거친 삼일 하나님은 그분의 구속하신 모든 사람들 안으로 흐르시어 영원토록 그들의 생명과 생명공급으로서 그분자신을 그들 안으로 분배하십니다.

이 구절은 보좌에 계신 아버지 하나님을 계시하는데 보좌는 그분의 영원한 계획을 수행하는 하나님의 우주적인 행정을 나타냅니다. 하지만 아버지는 홀로 보좌에 계신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어린양(요1:29)이신 그리스도안에 체현되셨습니다. 어린양으로서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경륜을 수행하기 위한 충만한 구속을 성취하셨습니다. 그러므로 그분은 지금 보좌 위에 계신 구속하시는 하나님입니다. 더욱이 보좌로부터 나오는 것은 그 영을 상징하는 생명수의 강입니다(요7:37-38a). 그 영으로서 과정을 거친 삼일 하나님은 그분의 구속하신 모든 사람들 안으로 흐르시어 영원토록 그들의 생명과 생명공급으로서 그분자신을 그들 안으로 분배하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