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경륜의 목적

상호거처-장막과 성전 새 예루살렘은 하나님의 장막이고 하나님의 성전입니다(계21:3, 22). 장막은 하나님의 거처로서 인성을 나타냅니다. 요한복음 1장 14절은 주 예수님이 인성을 입으셨을 때 그분이 장막이 되셨다고 합니다. 다른 한편으로 성전은 사람의 거처로서 신성을 나타냅니다. 장막으로서 새 예루살렘은 하나님의 거처이고 성전으로서 새 예루살렘은 사람의 거처입니다. 그러므로 새 예루살렘은 하나님과 그분의 선민의 상호거처입니다. 주 예수님은 요한복음 15장 4절에서 제자들을 격려하실 때 “내 안에 거하라 나도 너희 안에 거하리라”고 말씀하시면서 이 상호거처를 계시하셨습니다.

장막과 성전이 의미하는 상호 거처는 또한 하나님과 사람의 연결과 연합을 나타냅니다. 이 연합은 그리스도의 성육신과 함께 시작했습니다. 이 연합은 새로운 믿는이들이 신성한 생명을 받을 때마다 계속되고 확장됩니다. 그리고 그분의 영원한 목적에 따른 하나님의 경륜의 완전한 성취를 위해 장막과 성전으로서의 새 예루살렘은 영원토록 신성과 인성의 연합의 궁극적인 완결이 될것입니다.